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딥스

딥스

17,000 원
  • 저자 : 버지니아 M. 액슬린
  • 옮긴이 : 주정일, 이원영
  • 출판사 : 샘터
  • 출간일 : 2022년 10월 07일
  • ISBN : 9788946474130
  • 제본정보 : 반양장본

도서 분야

놀이치료의 세계적인 권위자,
버지니아 M. 액슬린이 쓴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동적인 이야기

마음의 닫힌 문을 열고 세상으로 나오기까지,
다섯 살 아이가 보여준 용기와 눈부신 성장!

유아 심리 분야의 고전으로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딥스』는 마음의 문을 닫은 채 자기만의 세계에 갇혀 지내던 아이가 놀이치료를 통해 자아를 발견해가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주인공 딥스는 자폐아로 오해받을 만큼 또래 아이들과 다르게 행동한다. 홀로 교실 구석에 앉아 멍하니 있거나 교실 바닥을 기어 다니고, 갑자기 소리를 지르거나 화를 내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다. 그런 딥스의 행동을 살펴본 액슬린 박사는 ‘어린아이는 언어만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없다’며 놀이로써 아이의 내면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다양한 놀잇감으로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게 하고, 놀이의 과정에서 아이의 정서적 상처를 들여다보는 것이다.

그 과정은 때론 지난하고 멀게도 느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딥스의 이야기가 무척이나 감동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아이의 변화가 마치 나의 어릴 적 혹은 내 아이의 성장을 지켜보는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놀이치료로 아이가 변화하는 과정이 생생하게 기록되어 있어 읽는 내내 흥미롭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아이를 있는 그대로 존중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아이가 자라는 데 필요한 진정한 부모의 역할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딥스와 같은 아이를 기르는 부모, 유아 심리를 공부하는 학생, 지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나아가 세상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는 딥스와 같은 아이들을 좀 더 너른 마음으로 바라보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옮긴이의 말
추천의 말

상처받은 아이
잠긴 문은 싫어요
회색빛 여인
A 선생님, 도와주세요
집엔 가기 싫어
젖병을 빨래요
우리에 갇힌 토끼
엄마도 외로웠어요
다시 아기가 될 거예요
아빠를 산 아래 묻고 싶어
제이크 아저씨는 내 친구
놀이방에선 행복해요
파티는 끝났어
나는 나를 좋아해요
엄마를 구했어요, 불에 타게 하지 않았어요
엄마! 엄마가 좋아요
딥스가 자랑스러워요
나는 바람, 아무도 못 보는 바람
나는 딥스입니다
그림의 제목은 ‘행복’
내가 만든 세계로 오세요
작은 딥스와 큰 딥스
놀이방아, 안녕
재회
행동으로 옮길 참된 의지를 가지고
존중과 사랑으로 자란 아이는
결코 흔들리지 않는다

구석에 웅크린 채 앉아 있거나 문제 행동을 일삼으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던 딥스. 그런 딥스에게 변화가 일어난 것은 액슬린 박사의 놀이치료가 시작된 후부터다. 액슬린 박사는 아이가 언제 안정과 불안을 느끼는지 관찰하고, 아이 행동의 이면을 읽어낸다. 그리고 아이 스스로 맞닥뜨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지도한다. 그 과정에서 딥스는 종종 퇴행을 보이기도 하지만, 액슬린 박사는 재촉하지 않는다. 모든 아이에게는 자기만의 ‘동산’이 필요하다며, 딥스 나름대로 주위를 살펴보고 탐색할 시간을 주며 아이의 행동을 지켜본다. 강요하지 않고 아이 스스로 해낼 수 있도록 주도권을 주는 것이다. 그러자 놀랍게도 침묵으로 일관하던 딥스는 주변에 먼저 말을 건네고, 자기감정을 표현하며, 그렇게 찬찬히 세상 밖으로 걸어 나온다.

아울러 이 책이 많은 독자로부터 사랑받은 이유는 다섯 살 아이의 성장뿐 아니라 부모의 성장을 함께 지켜볼 수 있기 때문이다. 딥스의 아버지는 저명한 과학자였고, 어머니는 촉망받던 외과 의사였다. 아이를 향한 기대는 부모라면 누구나 있을 것이다. 다만 딥스의 부모는 진정한 사랑을 주기보단 물질적으로 아이를 지원하며 딥스를 그 자체로 인정해주지 못했다. 눈여겨볼 점은 딥스의 놀이치료가 진행되는 동안 부모 역시 자신들의 부족한 부분을 반성하고 아이의 변화를 기쁘게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이러한 아이를 향한 부모의 변화가 딥스를 다시 한번 성장시킨다. 딥스의 성장은 아이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준다. 그래야만 아이 역시 자아를 찾고, 흔들림 없이 자라날 수 있다. 무엇보다 한 아이를 오롯이 이해하기 위해서는 부모와 선생님 등 어른들의 사려 깊은 관심이 필요하다. 이 책을 읽는 모두가 이 점을 기억하길 바란다.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